검색

중소기업들 판매부진 “자금사정 곤란 22.3%”

가 -가 +

jmb방송
기사입력 2018-12-16

▲     © jmb방송


[jmb방송=김명균 기자]올해 중소기업들이 자금사정이 어려운 가장 큰 이유는 '판매 부진' 때문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는 전국 중소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중소기업 금융이용 및 애로실태' 조사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년 대비 자금사정이 '원활하다'고 답한 곳은 5곳 중 1곳(2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과 비슷하다'와 '곤란해졌다'는 응답은 각각 55.7%, 22.3%을 차지했다.

 

자금사정 곤란 원인으로 '판매 부진'이 67.2%로 가장 높았다. 이어 '원·부자재 가격 상승'(40.3%), '인건비 상승'(38.8%)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건비 상승'으로 곤란을 겪는 비중은 지난해 17.3%에서 21.5%p 증가했다.

 

이는 최저임금 인상 여파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내년도 자금수요 전망에 대해서는 72.3%의 업체가 '올해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답했다. '증가'(8.6%) 응답이 7.4%p 줄고, '감소'(19%) 응답이 2.0%p 늘어나는 등 내년도 중소기업 자금수요는 감소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자금수요 증가 기업의 주요 자금용도는 영업비용 성격의 '인건비 지급' (38.5%)과 '원·부자재 구입'(38.5%)이 전년대비 각각 11.4%p 증가했다. 투자목적의 '설비투자'(26.9%) 자금수요는 전년대비 2.3%p 감소했다.

 

이재원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기업들이 경기불황에 대한 심리적 위축을 극복하고 설비투자와 연구개발 등 투자목적의 자금수요가 회복될 수 있도록 금융당국과 금융권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jmb방송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