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48.1%,...부정평가 46.9%로 오차범위 내 격차

취임 이후 '최저치'...크고 작은 악재 겹쳐

가 -가 +

정연태
기사입력 2018-12-13

[jmb방송=정연태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이후 최저치인 48.1%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tbs 의뢰로 지난 10∼12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천508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전주보다 1.4%포인트 내린 48.1%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5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최저치다.

 

'국정 수행을 잘 못 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7%포인트 오른 46.9%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1.2%포인트로 좁혀졌다.

 

문 대통령의 지지도는 대구·경북, 50대와 40대, 사무직에서는 상승했으나, 이외 지역과 연령, 직업층에서는 대부분 하락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세종·충청(9.3%포인트↓), 광주·전라(8.1%포인트↓), 서울(4.4%포인트↓)에서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연령별로는 30대(8.4%포인트↓)와 20대(7.9%포인트↓)에서 많이 떨어졌고, 직업별로는 무직(13.3%포인트↓), 가정주부(4.4%포인트↓), 노동직(4.0%포인트↓) 순으로 내림 폭이 컸다.

 

지지 정당별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2.5%포인트↓)의 하락 폭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1.7%포인트↓)보다 컸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 악화는 강릉 KTX 탈선 사고, 전 기무사령관 투신사망, 택시기사 분신사망,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유지, 이재명 경기지사 검찰 기소 등 각종 크고 작은 악재가 집중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민주당 지지도 역시 다시 내림세를 보이며 전주보다 0.5%포인트 떨어진 37.7%를 기록, 4주째 30%대의 약세를 이어갔다.

 

새 원내지도부를 선출한 한국당 지지도 역시 1.9%포인트 내린 22.8%로 2주째 하락세를 나타냈다.

 

정의당도 진보층과 중도층이 이탈하며 1.1%포인트 떨어진 7.4%를 기록했다.

 

반면 중도층이 결집한 바른미래당은 1.0%포인트 오른 6.9%로 6%대를 회복했다.

 

민주평화당은 0.4%포인트 상승한 2.7%로 집계됐다.

 

한편, 제주도 영리병원 허가 문제와 관련해 국민 절반 이상은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2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504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향후 내국인 진료로 확대될 것이고, 의료 공공성 훼손으로 국내 공공의료체계를 허물 수 있으므로 반대한다'는 응답은 51.3%로 나타났다.

 

'외국인 진료에 한정하므로 국내 의료체계에 영향을 주지 않고, 의료관광을 활성화할 수 있으므로 찬성한다'는 응답은 35.8%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한국당 지지층에서만 찬성 여론이 우세했다.

 

모든 지역과 이념성향, 50대 이하 전 연령층, 한국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 지지층에서는 반대가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60대 이상에서는 찬성과 반대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