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홍영표 "야 3당 연계농성 돌입...예산안 볼모 선거법 관철에 국민 동의 않해"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8-12-04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4일 "예산안을 볼모로 해 선거법을 관철한다는 것에 어느 국민도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야 3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이 오늘 오후부터 예산안을 선거법과 연계해 농성에 돌입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야 3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정당득표율에 정비례하는 의석배분 방식) 도입을 위한 선거제 개혁을 촉구하기 위해 이날부터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농성을 시작한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선거법 개정은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통해 논의하고 또 처리해가면 되는데, 선거법을 이유로 예산안을 처리하지 못하겠다는 것은 정말 납득하기 힘들다"며 "야 3당은 단 한 번도 사례가 없는 일을 저지르지 말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홍 원내대표는 이날 열리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와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 "지금까지 나타난 것으로 보면 두 후보자에게 큰 도덕적 흠결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야당은 인사청문회를 정쟁으로 만들어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고, 그런 상태에서 대통령이 임명하면 임명했다고 시비를 거는 치졸한 작태를 이번에는 보여주지 말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