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다도해해상 '여서도' 물속 모습, 가상현실로 구현

국립공원관리공단 누리집을 통해 컴퓨터와 모바일로 감상 가능

가 -가 +

김문정
기사입력 2018-11-28

▲ 2018년 제작‧서비스를 개시할 수중 VR(여서도)     © jmb방송


[jmb방송=김문정 기자]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은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여서도의 아름다운 수중 비경을 체험할 수 있는 ‘여서도 수중 가상현실(VR)’을 11월 28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이번에 공개되는 수중 가상현실은 3천만 화소 이상의 고화질 카메라로 여서도의 바다 속을 촬영하여 이곳에 사는 다양한 해양 생물의 모습을 자세히 관찰할 수 있다.

 

여서도 바다 속 총 30여 개의 지점에서 직접 촬영한 수중사진으로 제작했으며 감태, 부채뿔산호 등 해조류와 산호충류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비경을 360°로 감상할 수 있다. 

  

여서도 수중 가상현실은 국립공원관리공단 누리집(www.knps.or.kr)에서 스마트국립공원 페이지에서 감상할 수 있으며, 컴퓨터는 물론 모바일에서도 구현되며 가상현실 전용기기를 통해 실감나는 체험이 가능하다.

 

전남 완도군의 최남단에 위치한 여서도는 2011년 국립공원으로 편입된 유인도로 우리나라 영해기점 23곳 중 하나며, 제주난류의 영향을 받아 물이 맑다.

 

다양한 해조류와 산호충류가 풍부하고 해송, 둔한진총산호, 검붉은수지맨드라미, 유착나무돌산호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다수 산다.

  

김진광 국립공원관리공단 자원보전처장은 “여서도의 멋진 수중비경을  국민 누구나 감상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라며, “내년에는 다도해해상국립공원 거문도의 바다 속의 비경을 가상현실 콘텐츠로 제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6년 한려해상국립공원 홍도, 2017년 다도해해상국립공원 백도의 수중 가상현실 서비스도 국립공원관리공단 누리집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김문정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