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비율 31.8%... 2015년 이분기 이후 최대"

가 -가 +

김명균
기사입력 2018-11-22

[jmb방송=김명균 기자]외환보유액 대비 만기 1년 미만 단기외채비율이 3년 3개월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9월말 국제투자 대조표'를 보면, 9월말 기준 준비자산 대비 단기외채 비율은 31.8%로, 6월 말보다 0.5%포인트 상승했다.

 

단기외채비율은 2015년 2분기 이후 가장 높았다.

 

단기외채비율이 높아진다는 것은,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경우 외화가 급격히 빠져나갈 수 있는 위험성도 높아진다는 의미이다.

 

한국은행은 그러나 "단기외채를 준비자산으로 3번 정도 갚을 수 있는 수준"이라면서 "아직은 안정적인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김명균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