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물주조업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집중 지도단속 실시

가 -가 +

jmb방송
기사입력 2018-11-22

 

▲ 주물주조업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대기오염방지시설을 가동하지 않거나, 무허가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한 업체 등 56개소를 대거 적발했다고 밝혔다. 

 

시는 대곶면을 중심으로 주물주조업 대기배출시설 설치 신고된 업체 전체를 대상으로 92곳을 이른 아침 등 취약시간대에 집중 단속(10~11월)해 관련법을 위반한 56개 업체를 적발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A 다이캐스팅공장은 사전에 신고하지 않은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했으며, B 주물공장은 대기오염방지시설을 가동하지 않은 채 반사로시설을 운영하다 적발됐다. 

 

C 금속공장은 이형제 폐수를 발생하는 폐수배출시설을 사전허가(신고)없이 운영하다 현장에서 시료채취 후 적발됐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행복과 김포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환경 관련 공직자로서 자존심을 걸고  “어떠한 환경오염 행위도 용납 될 수 없다.”는 각오로 지도단속에 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더 이상의 불법 환경오염시설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지도단속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jmb방송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