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롯데피해자연합회 "한국롯데 갑질조사 촉구...일본 대사관 앞 집회 열어"

피해자 외면, 한국롯데 지주사 롯데홀딩스가 조사해야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8-11-13

▲ 롯데피해자연합회 관계자들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주대한민국일본국대사관 앞에서 롯데 갑질 규탄집회를 열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갑질없는 세상으로"라는 흰색 티셔츠를 맞춰입고 일본 대사관 앞에 선 10여 명의 피해업체 관계자들은 갑질에 대한 진상조사와 책임 있는 보상을 촉구했다.

 

롯데피해자연합회는 13일 서울 종로구 주대한민국 일본국대사관 앞에서 ‘롯데그룹 갑질 항의시위 및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롯데의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이 직접 나서 한국 롯데가 납품업체를 대상으로 자행하고 있는 갑질 행위와 피해 실태를 조사해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쓰쿠다 사장은 일본 기업의 공통된 경영철학인 도덕성과 신뢰를 한국에서도 지켜주기 바란다. 약자를 핍박하는 한국 롯데의 갑질경영을 청산하기 위해 ‘한국롯데 갑질 피해 특별조사팀’을 즉각적으로 발족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날 시위에는 롯데상사와 롯데슈퍼, 롯데마트, 롯데백화점, 롯데건설 등으로부터 피해를 입은 피해자들이 참석해 롯데그룹의 갑질행위를 고발하고, 롯데홀딩스에 직접 그 피해실태를 조사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갑질없는 세상으로"라는 흰색 티셔츠를 맞춰입고 일본 대사관 앞에 선 10여 명의 피해업체 관계자들은 갑질에 대한 진상조사와 책임 있는 보상을 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롯데피해자연합회는 롯데로부터 갑질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협력사들이 결성한 단체로서 "롯데그룹이 피해기업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진상조사조차 하지 않는 모습에 결국 한일 롯데를 총괄하는 롯데홀딩스에 이를 알리기로 했다"며 이번 집회의 취지를 설명했다. 

 

또한 최근 신동빈 회장이 밝힌 출소 소회에서 피해 협력업체에 대한 사회적 책임에 대한 언급이 없었음을 지적하며 신 회장에게 피해 구제에 대한 기대를 접었다고 말했다. 

 

▲ 김영미 롯데피해자연합회 회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주대한민국일본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롯데 갑질 규탄집회에서 발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 jmb방송


김영미 롯데피해자연합회 회장은 이날 "신동빈 회장은 피해자와의 완전합의라는 사회적 책임을 먼저 실천했어야 했다"며 "우리 피해자들은 신동빈 회장에 대한 기대를 접고 롯데홀딩스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을 직접 만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한국롯데의 갑질로 인해 많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 반면 일본에서는 롯데의 갑질 사례는 찾아보기 어렵다"며 "대한민국 정부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그리고 롯데홀딩스 쓰쿠다 사장이 사회적 책임을 가지고 해결해 주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의 이같은 주장은 갑질 사례에 해당되는 롯데 계열사가 롯데상사·백화점·슈퍼·마트·건설·자산개발 등 전 영역에 걸쳐있는 만큼 롯데그룹에 고질적인 갑질 문화가 존재한다는 주장이다.

 

안동권 롯데피해자연합회 사무국장은 "한국롯데가 일본롯데보다 20배 정도 급속성장 한 것은 상당수 한국 납품업체의 희생과 노동자의 인건비 착취와 무관하지 않다"며 "그 근거로 한국롯데의 공정거래위원회 하도급 갑질 신고건수는 매년 1위 내지는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국장은 "한국 대기업 중에서 유일하게 갑질 피해자들이 연합회를 구성해 공동대응하고 있으며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에도 ‘롯데갑질신고센타’가 설치돼 계속 피해사례가 접수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쓰쿠다 사장은 일본 기업의 경영 철학인 도덕성과 신회를 한국에서도 지켜주기를 바란다며 한국 롯데의 갑질피해특별조사팀을 즉각 발족해 줄것"을 요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 이혁재 집행위원장도 참석해 집회를 독려했다.

 

이혁재 집행위원장은 "롯데는 1948년 신격호 회장이 일본에서 창립했지만 1957년 한국에서 롯데제과를 설립하며 한국기업으로 큰 성장을 이룬 회사"라며 "롯데를 성장시킨 것은 한국 국민들인데 오히려 국내 소상공인들에게 갑질을 일삼고 있는 모습이 규탄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집행위원장은 "국내에서는 공정위가 심의를 종결시키고 피해조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모습에 이들이 억울한 마음에 일본대사관 앞에까지 섰다"며 "최근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갑을관계의 개선에 대한 중요성을 언급했는데 지금 당장 피눈물 흘리는 이들의 절규를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롯데피해자연합회는 이날 기자회견 후 직접 일본 대사관을 방문해 쓰쿠다 다카유키 롯데홀딩스 사장에게 보내는 탄원서를 전달하려 했지만 일본 대사관에서 이를 허용하지 않아 탄원서는 우편으로 전달하기로 했다.

 

롯데피해자연합회는 오늘부터 한 달간 일본 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실시할 예정이며, 이후 일본 롯데홀딩스 본사 앞에서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현재 일본롯데홀딩스는 신동빈 회장이 지난 2월 대표직에서 자진 사임하면서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의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된 상태다. 그럼에도 신 회장은 여전히 한일 롯데 ‘원톱’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6월 열린 일본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서도 일본인 경영진의 지지 속에 이사직을 유지하며 ‘원 리더’ 체제를 굳혔다. 

 

다만 지배구조의 불안함은 여전하다. 한국 롯데의 중간지주사격인 호텔롯데는 일본 롯데홀딩스와 L투자회사 등 일본인 경영진들이 지배하고 있다. 일본롯데홀딩스 역시 일본 경영진의 영향력 아래 놓인 지분이 총 47.65%에 달한다. 의결권이 없는 LSI 지분(10.65%)를 제외하면 이들 지분만으로 의결권 과반을 넘긴다.

 

한편 이날 시위에는 가나안RPC.성선청과.신화.아리아.아하엠텍.에이케이니터내셔날 등 피해업체 대표들과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 이혁재 집행위원장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