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상] 웹하드 카르텔 주범 양진호 "탈세 혐의 전면 조사 촉구"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8-11-13

▲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녹색당 관계자들이 13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국세청 앞에서 양진호 분식회계, 탈세 의혹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한국여성의전화, 김포여성상담센터 등은 13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국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웹하드 카르텔 주범 양진호 탈세 혐의를 전면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폭행(특수상해),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회장에 대해 거액의 탈세 의혹까지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양 회장이 2012년 설립한 한국인터넷기술원의 자회사 중 하나인 위디스크(이지원인터넷서비스)가 불필요한 경상연구개발비 수십억원을 매년 책정하는 방식으로 로봇개발 사업을 하는 한국미래기술에 사업비를 충당했다고 주장했다.

 

한국인터넷기술원이 100%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한국미래기술은 거대 2족 보행 로봇 '메소드-2'를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한국미래기술 대표는 전액 모기업의 사내유보금으로 연구·개발을 진행할 것이고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모기업이 한국미래기술에 대여한 금액은 2억원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말 양 회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사재로 200억원을 투자했다고 밝혔는데, 위디스크에 2012년부터 4년간 책정된 경상연구개발비가 200억원 상당이다. 

 

이들은 한국미래기술이 적자 기업으로 세금을 물지 않고 위디스크는 세금 대상인 점을 고려하면, 이와 같은 방법으로 양 회장이 종합소득세 69억4738만1172원을, 법인세에서는 43억4211만3232원의 이득을 봤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세금탈루가 사실이라면 양 회장은 5년 이상의 징역 혹은 무기징역을 받을 수 있고, 탈세 혐의가 밝혀지만 2배 이상 5배 이하에 상당하는 벌금을 부과해 재산을 압수할 수 있다"며 "지금까지 양 회장이 조사를 받고 있는 혐의 중 가장 강력한 처벌이 가능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와 녹색당 관계자들이 13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국세청 앞에서 양진호 분식회계, 탈세의혹 긴급 기자회견을 마친 뒤 탈세제보서 접수를 위해 국세청으로 이동하고 있다.     © jmb방송


한편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이들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보서를 서울지방국세청에 접수했다. 

 

앞서 지난 9일 구속된 양 회장이 받고 있는 혐의는 특수상해, 강요, 동물보호법 위반, 성폭력처벌법 위반, 총포 및 도검류 관리법 위반, 정보통신망법 위반, 저작권법 위반, 마약류관리법 위반, 횡령 등이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