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성태 "문대통령, 靑 장하성 실장 조속한 해임이 정답"

김동연 까지 세트 문책은 부적절...경질한다해도 장하성이 우선

가 -가 +

정성남
기사입력 2018-11-06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정성남 기자]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6일 "소득주도성장 때문에 경제가 곤두박질쳤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하루라도 빨리 해임시키는 게 정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물귀신처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까지 세트로 책임을 묻는 것은 적절하지 않으며, 김 부총리를 경질하더라도 장 실장 먼저 문책 인사를 함으로써 선후를 분명히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미북정상회담을 미국 중간선거 이후로 미룬 만큼 선거가 한반도 상황에 미칠 영향에 대해 예의주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경제적, 안보적으로 패권을 다투는 미국과 중국의 틈바구니에서 내년이면 경제가 나아질 것이라며 한가롭게 낙관론이나 펴고 있을 때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한국당이 저출산 패키지 대책을 내놓은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깊이 생각해보지 않고 한 말인 것 같다'고 했는데 어떤 이유에서 그런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우리 당의 제안을 수용하는 것인지, 반대하는 것인지 아니면 이해가 되지 않는 것인지 입장을 분명히 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어제 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저출산 대책에 있어서는 선별적 복지냐 보편적 복지냐를 논할 단계가 아니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으며, 대통령도 한국당의 주장에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면서 "저출산 문제만은 초당적 협력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성남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