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해찬 "포용국가 예산이 이번 예산안 중 가장 중요해"

가 -가 +

jmb방송
기사입력 2018-11-05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5일 "대통령께서 말했지만,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가 이번 예산안의 가장 중요한 목표"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가족행복 5대 예산인 아동수당, 청년지원금, 근로장려금, 일자리 안정자금, 기초연금을 중심으로 포용국가를 지향하는 예산안을 잘 심사해서 통과되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특히 "자유한국당이 반대해 상위 10%에 해당하는 가구에 아동수당을 안 줬었는데 이번에 어떻게든 (100% 가구에 다 주는 것으로) 동의했다"며 "보편적 복지의 시발이라고 볼 수 있는데 원래 이렇게 갔어야 했는데 늦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그 후로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여러 얘기를 하는데 깊이 생각해보지 않고 하는 말인 것 같다"며 "정책위가 더 깊이 분석하고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또 이날 출범하는 국가경제자문회의와 관련해 "민생경제의 활력을 제고하는 노력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또 미국 중간선거에 대해선 "중간선거 이후 이뤄질 전망인 북미고위급회담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을 제2차로 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남북정상회담도 금년 내 다시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전망하는데 이 두 가지가 동시에 이뤄지면서 내년도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의 큰 방향이 정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jmb방송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