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대통령, 與野 원내대표 회동 "국민 삶 개선 입법.예산에 초당적 협력" 합의

가 -가 +

정성남
기사입력 2018-11-05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서 여야 원내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한병도 정무수석,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 jmb방송


[jmb방송=정성남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이 5일 경제와 민생 상황의 엄중하다는 공통 인식 아래 국민의 삶 개선을 위한 입법과 예산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이날 청와대에서 생산적 협치를 위해 공식 출범한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 결과, 입법·예산과 관련한 11개 항에 합의하고 국민에게 초당적 실천을 약속했다고 청와대와 여야 원내대변인들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여·야·정 상설협의체는 먼저 소상공인과 자영업 저소득층 지원을 위한 예산안 처리를 위해 모든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으며 채용 공정성 실현과 노사 상생, 경제 활성화를 위한 입법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또, 합의문에서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탄력근로제 확대적용 등 보완 입법조치를 마무리한다고 밝혔다. 

 

다만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의 경우 탄력근로제 확대에 반대했다고 대변인들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방분권과 지역 활력 제고를 위해 힘을 모으는 한편 국민 안전과 아동 수당 확대 등 저출산 대책 관련 법안과 예산안 처리에도 초당적 협력을 다짐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 대표들은 또,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협력을 다짐하는 동시에 한미 동맹과 공조속에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평화구축에도 초당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이와 함께 공정 경제의 제도적 틀을 마련하기 위한 상법 개정에 노력하기로 하는 한편, 방송의 독립성과 공정성이 민주주의를 위해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방송법 개정안 논의도 본격화하기로 했다. 

 

이 밖에 경제활력을 위한 규제혁신을 추진하고 원전 기술력과 원전사업 경쟁력의 유지와 발전을 위한 정책도 적극적으로 펼쳐나가자는 데도 합의가 있었다. 

 

국회는 앞으로 여·야·정 협의체의 합의사항을 유지하기 위해 실무 점검회의를 적극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n/news_view.php on line 8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