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손학규 "靑 경제수석비서관 하나로 충분...정책실장직 없애라"

경제위기론 근거없는 낭설 아니야...규제개혁 등 경제 살릴 생각 안하면 큰일

가 -가 +

모동신
기사입력 2018-11-05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모동신 기자]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5일 "청와대는 경제수석비서관 하나로 충분하다"고 강조하면서 "가능하면 청와대 정책실장직을 없애라"고 주문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고위당정청협의회에 참석해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옹호하며 '우리 경제에 대한 근거 없는 위기론이 경제를 더 어렵게 할 것'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만약 이게 대통령의 인식이고 청와대 참모의 생각이라면 심각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경제위기론은 근거 없는 낭설이 아니다"라며 "대통령과 정부가 제대로 인식하고 노동개혁, 규제개혁 등으로 경제를 살릴 생각을 하지 않으면 큰일"이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은 일부 경제관료를 바꾸는 데 그쳐서는 안 되고 철학을 바꿔야 한다"며 "내각에 경제를 맡기고, 일자리위원회, 청와대 일자리수석, 소득주도성장위원회를 없애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소득주도성장의 원조라 할 수 있는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을 정책실장에 앉히면 또다시 경제부총리는 허수아비가 된다"며 "시장과 기업을 위하는 경륜가를 부총리에 앉혀 경제를 맡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모동신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