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손흥민 "10경기 만에 멀티 골...카라바오컵 16강전 승리 이끌어"

가 -가 +

정성남
기사입력 2018-11-01

▲     © jmb방송


[jmb방송=정성남 기자]손흥민(26·토트넘)이 마침내 2018-2019시즌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웨스트햄유나이티드와의 2018-19 카라바오컵 16강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한국시간으로 오늘(1일)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18-2019 카라바오컵(리그컵) 4라운드(16강) 원정 경기에서 전반 16분 선제골과 후반 9분 결승 골을 연이어 터뜨렸다.

 

이번 시즌 각종 대회를 통틀어 10경기 만에 나온 손흥민의 1, 2호 골이다.

 

손흥민은 전반 16분 델레 알리의 발뒤꿈치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고 후반 9분 수비 뒤를 파고든 뒤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두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이후 웨스트햄이 후반 26분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으로 한 골을 만회했으나 후반 30분 토트넘의 요렌테가 문전에서 왼발 슈팅을 성공시켜 웨스트햄의 추격의지를 꺾었다.

 

맨시티전에 휴식을 취한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멀티골을 기록하며 자신의 진가를 입증했다.

 

한편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손흥민(26, 토트넘)의 멀티골에 함박웃음을 지어보였다. 손흥민이 그동안 얼마나 노력해왔는지 잘 알기 때문에 더 반가운 골이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이날 손흥민이 마침내 노력에 대한 보상을 받았다며 기뻐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1일 영국 `미러`를 통해 "손흥민은 항상 준비돼있는 상태였다. 그는 절대 포기하지 않았고, 상황을 바꾸기 위해 매일같이 굉장한 노력을 했다. 밝은 표정과 프로다운 자세로 말이다"라며 그동안의 노력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공격적인 선수가 득점하기 시작했다는 것은 항상 반갑다"면서 "오늘 득점은 그에게 자신감을 안겨주는 골이었다. 선수가 노력한 보상을 받는 것을 지켜보는 것은 아주 기쁜 일이다. 행복하고 자랑스럽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날 경기 후 런던 지역지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9로 후안 포이스와 함께 최고 평점을 부여, 활약을 칭찬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의 결정력을 '침착하고 멋지다'고 표현하며 높이 샀고 상대 수비수 안젤로 오그본나를 시종일관 따돌렸다고 칭찬했다.

 

한편, 오늘 손흥민은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150번째 공식 경기를 치르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정성남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