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국 장관 부인 "PC 반출 혐의 증권사 직원....PC 하드 교체시 조 장관과 마추쳐"

가 -가 +

jmb방송
기사입력 2019-09-12

▲     © jmb방송


[jmb방송=박한수 기자]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동양대 사무실에서 PC를 반출한 혐의를 받는 증권사 직원이 조 장관 자택에서 PC 하드드라이브를 교체할 때 조 장관과 마주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투자증권 직원 김 모 씨는 검찰에서 네 차례 조사받는 과정에서 이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지난달 말, 정 교수의 요청으로 서울 방배동 자택으로 찾아갔고 정 교수의 카드로 산 하드드라이브를 PC 2대의 하드드라이브와 교체했다고 진술했다.

 

또, 당시 퇴근하던 조 장관과도 마주쳤지만 구체적인 이야기는 나누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조 장관과 3번 정도 만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 씨는 당시 만남에 대해 "진지한 자리는 아니었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 장관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과정을 모른다고 밝혔었다.

 

조 장관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조 장관이 자택 PC 하드드라이브 교체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